정치자금, 총선, 인터넷

불법 정치자금 문제가 정치에 대한 불신을 극에 달하게 한다.
앞으로의 흐름은 누구도 불법적인 정치자금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게 된다는 사실이다.

국회권력의 핵심인 한나라당 뿐만 아니라
대통령한테까지 미치고 있다.
대세를 거스리는 자, 살아남기 힘들 것이다.
물론 이 흐름을 정치권이 끌고 가서는 안된다.
국민이 끌고 가야 한다.

내년 총선에서는 돈선거를 끝장내야 한다.
그런 면에서 본다면 내년초까지는 국민들로 하여금
정치자금, 돈선거라는 말만 들으면 지긋지긋하게 하는 것도
중요한 총선 전략 중의 하나이다.

한나라당이건, 민주당이건, 열린우리당이건, 대통령이건..
모두모두 낱낱히 밝혀야 한다.
그래서 부족하면 특검을 해야 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지금
한나라당은 스스로 발등에 도끼를 내리찍고 있다는 느낌이다.
특검과 폭로를 통해 내년 총선까지 한나라당 뿐만 아니라
이 정권의 부정부패도 심각함을 드러내고, 자연스럽게
총선구도를 정권초기의 노통과 측근 비리로 끌고 가고 싶겠지만..

결론적으로 내년 총선에서는 돈이 마를 것이다.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
돈이 마른다는 것은 조직선거가 불가능하다는 의미이다.
돈이 풀리지 않으면 사람이 움직이지 않는 구조…
이 구조로부터 어느 정당도 자유로울 수 없지만 – 민노당 제외 –
한나라당이 가장 큰 피해자가 될 것이다.

따라서 내년 총선은 인물을 중심으로 한
미디어선거가 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대선이 아닌 바에야 방송과 신문을 이용한
전국적인 미디어를 활용한 전략은 유용한 수단이 아니다.

남는 것은 인터넷이다.
인터넷에서는 경쟁자가 상대 후보 뿐만 아니다.
모든 당과 모든 후보들과, 모든 이익단체들과 시민단체들과
포털사이트들과 인터넷언론 모두가 경쟁하고 협력하고,
피터지게 싸울 것이다.

때문에 내년 4월에 있을 총선에서
인터넷 선거판을 어떻게 이끌어갈 것인가를
지금부터 생각해봐야 한다.
어쩌면 그곳에서 시민단체는 철저히 소외될 공산이 크다.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는… 어찌할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