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 뿌린지 한달

마당 한켠에 자리잡은 화단에 퇴비를 주고 씨를 뿌린지 한달,
고양이란 놈이 밤만 되면 그곳에 X을 싸고 흙을 덮는 행위를 반복한 나머지,
아침마다 그걸 걷어내고, 혹시 막 올라온 싹들이 파헤쳐지지는 않을까 걱정을 했지만
그런대로 잘 자라고 있습니다. 고양이놈 “잡히기만 해봐라”하고 있습니다. ㅠㅠ

씨를 뿌린지 한달…. 제법 모양새들이 갖춰지기 시작했습니다.
다음주쯤이면 솎아낸 상추들을 밥에 얹어 비벼먹을 수는 있을 것 같고.
근데 기억이 안나네… 어느 정도 지나면 완전히 제모습을 갖추는지….
한달 정도 더 지나면 되려나?

한달 경과한 상추들

한달 경과한 쑥갓

한달 경과한 시금치

마당의 화단에 꽃이 피기 시작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