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한 기사들…. ㅠㅠ

시민단체에서 잘린 나… 이유는 ‘노조 추진’
노조 관련 자료 회람했다가 권고사직… 이제 시민단체 내부를 돌아봐야

지난 2일 나는 다니던 직장에서 권고사직됐다. 다른 직장에 스카웃되거나 스스로 직장을 옮겨본 적은 있지만, 잘려본 것은 처음이다. 내가 잘린 이유는 ‘노조 결성 추진’. 내가 다니는 시민단체인 ‘에너지전환(대표 이필렬)’이다…… <전체내용보기>

우리가 한때 진보라고 믿었던, 신뢰했던 많은 것들에 금이 가기 시작하는 시기이다.
자기 스스로를, 자신이 있는 조직을 되돌아보고 살펴봐야 할 때…
섣부른 결단은 화를 부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든다.
사람들은 때로는 결정적인 순간이 도래하면 본래의 모습이 드러난다.
누가 말대로 그 사람은 변한걸까? 아니면 원래 그런건데 우리가 몰랐던걸까?

진보진영 `제3의 정치세력화’ 추진

최 열(崔 冽) 환경재단 대표는 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진보진영이 무능력한 집단으로 낙인찍히고, 보수진영은 마치 대통령이 된 것 같은 분위기로 가고 있다”며 “대선국면에서 진보진영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판단, `미래구상’을 발족키로 했다”…<전체내용보기>

아주 오래 전부터 위 기사에 언급되지 않은 어떤 유명한 분은
특정한 이슈에 따라, 사회적 분위기에 따라 새로운 단체나 포럼, 모임 등을 많이 만들었다.
참 대단한 분이라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 그 많은 단체,포럼,모임 등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거의 비슷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운동은 확장되지 않고, 똑같은 사람들이 깃발 들고 장소만 이동하는 격이다.

이런 기사에는 진보 “진영”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진영은 세력을 의미하는데 세력이라 하기에는 너무 초라하고 밑바닥이 부실하지 않나…
새로움은 새로운 일을 벌인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를 넘어서야 될텐데… 위기를 극복하려다 더 큰 위기를 자초할라…쩝…

아침부터 우울한 기사 둘이다..

우울한 기사들…. ㅠㅠ”에 대한 답글 8개

Add yours

  1. 옷갈아 입는다고 달라지는 건 아닌데 그걸 그렇게 생각 안하는 사람들도 많은 것 같다. 놀랍다. 통합신당이니 하는 정치권의 움직임이 무엇이 그리 달라질까 싶다.

    1. 옷갈아입으면 좀 있어보이긴 하잖아요… 이런 이야기가 단순히 비꼬는걸로 들리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진심으로 이야기하자면 옷갈아입는 것은 좋은데 옷을 입는 사람도 매우 중요하잖아요.. 근데 마네킹에 옷입히는거 같아요. 같은 매점에서… 쩝..

  2. 우려했던 일이 하나둘씩 터지네요. 운동판에서 신망을 가진 사람들이라면 전체를 보며 행동해야 할텐데. 또 한바탕 폭풍이 몰아치겠군요. 어쩌면 이참에 싹 정리할 수 있으니 좋은 일일지도.^^;;

    1. 정말 좋은 일일지도 모르죠.. 그쪽으로 잘 할 수 있는 사람들은 잘 하시고….(항상 기대와 다른게 문제이긴 하지만)… 정말 기존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것이 온다는 강한 느낌이….^^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