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던 눈

겨울이면 비닐포대를 들고 집근처의 낮은 산으로 갑니다.
친구들과 눈싸움을 만들고, 싸우다 지치면 눈사람을 만듭니다.
어릴 적에 그렇게 놀았습니다.

그러다가 어른이 되어 도시에 정착했을 때
눈이 내리면 고개를 푹 숙이고 총총 걸음으로 정해진 목적지에 가기 바쁩니다.
눈이 녹고 난 후의 질퍽한 길들에 기분이 심란해졌습니다.
따뜻한 입술에 닿아 녹아내리는 눈의 맛도 보지 못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출처 : 위키백과사전)

그리고 지금…
다시 시골에 살기 시작하면서
눈이 오면 비닐포대를 챙길 생각을 하고,
눈 위를 누워볼 생각도 하고,
눈 사람을 만들어볼 생각도 하게 됩니다.

오늘 그렇게 기다리던 눈이 왔습니다.
하얀 함박눈이…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