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핸드볼 – 존재의 이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 결혼식이 있는 토요일,
결혼식이 끝나고 오래간만에 만난 친구들끼리
뒷풀이가 있는 저녁 시간을 기다리면서 영화 한편을 보다.

무방비도시와 색즉시공2를 보자던 친구들의
원성을 들어가며 잘 다독여서 기어이 본 영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워낙 기대가 컸던 탓일까?
핸드볼 장면이 이상하게도 내 눈에는 많이 어색해보였고,
김정은과 문소리가 아무도 없는 코트에서 약간의 말싸움을 벌이는 장면은
자연스러운 영화의 한장면이라기 보다는 과장된 연극 장면을 보는 것 같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가 스포츠 영화가 아니다.
이 영화는 그 어떤 어려운 역경도 극복하고 마침내 목표를 달성해내는
인간승리의 영화가 아니다.

라고 하는 2가지를 감안하면
나름 핸드볼이라는 스포츠 경기를 통해
살아야하기 때문에 핸드볼을 할 수밖에 없는 주인공의 삶의 이야기를 통해
관객에게 감독이 원하는 메시지를 충분히 전달했다고는 평가할 수 있다.

핸드볼은 비인기 종목이면서도 올림픽에서만 반짝 인기를 구가하는 스포츠 경기가 아니라
3명의 아줌마 주인공들에게 핸드볼은 생존의 근거이다.
언제 퇴출될지 알 수도 없고, 올림픽 출전이 끝나면
다시 일상의 삶으로 되돌아가 식당을 해야 하고, 마트에서 일을 해야 하고,
러브콜을 해줄 실업팀을 마냥 기다려야만 한다.

그러고보니 국가대표도 비정규직이다.
한 순간의 영광 뒤에 찾아오는 삶의 불안….
모든 인간이 똑같이 느낄 수 밖에 없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이다…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핸드볼 – 존재의 이유”에 대한 답글 6개

Add yours

  1. 안녕하세요^^

    저는 김정은(혜경)과 문소리(미숙)이 다시 재회하여…
    핸드볼, 돈 등에 대하여 이야기하는 장면을 어쩌면 가장 감명깊게 봤는데..
    많은 분들이 어색했다고 다들 그러시는군요.–;;
    ㅎㅎ

    그리고 국가대표도 비정규직이었다 라는 부분 저도 정말 공감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1. 네.. 저도 그 장면의 내용은 좋았는데요. 흠.. 위에 적은 말 그대로 일상에서의 자연스러운 대화라기 보다는 연극의 한장면처럼 느껴졌거든요. ^^ 사람마다 느끼는게 다 다르지요 뭐.. 그래도 좋았습니다. 고맙습니다.

  2. 앗, 저도 좀 공감됩니다. 몇몇 대사들이 좀 부자연 스럽더군요. 좀 작위적이었다고 해야할까요..
    그런데 영화가 주는 감동에 휘말려 영화를 다 보고 나서는 그런것들 생각도 못했어요. 🙂

    1. 영화는 그다지 나쁘지 않고 좋았어요.. 저도. ^^
      아마도 너무 기대가 컸던가봐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