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서 살아남기(1) : 누구를 위해 글을 쓰는가?

인터넷이라는 공간에서 가독성이 뛰어난 글은 어떤 것일까? 아래 재미있는 예가 있다. 멜빌(Herman Melville)의 모비 딕(Moby Dick)에 나오는 첫번째 문단이다.

“내 입 안 가득 우울한 공기가 가득찰 때마다, 내 영혼 깊숙이 축축한 11월의 기후가 자리할 때마다, 장의사의 집 앞에 발걸음이 절로 멈춰질 때마다, 장례식 행렬 맨 뒤에서 통곡 소리를 들을 때마다, 그리고, 거리로 뛰쳐나가 사람들을 밀치고 쓰러뜨리고 싶은 무의식적인 욕망을 절제하기 힘들 때마다, 나는 지금이야 말로 바다로 나가야 할 때란 것을 깨닫게 된다.”

이 글을 Kathy Henning 이라는 웹칼럼니스트가 아래와 같이 바꿔 버렸다. 원문이 가지고 있던 웅대함이라든가 철학적인 멋은 완전히 사라져 버렸지만 이 칼럼니스트는 “인터넷은 철학과 웅대함으로 의사소통하는 곳이 아니라”라고 단호하게 말한다.

Kathy의 이런 주장에 동의하는가? 나는 개인적으로 이 칼럼니스트의 주장에 100% 동의하지는 않는다. 인터넷이라는 공간에서 얼마든지 철학적인 이야기를 웅대하게 나눌 수도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철학과 웅대함은 온데간데 없고, 온갖 잡담과 보기 쉬운 글들만이 난무하는 인터넷이란 재미없는 싸구려 잡지책에 불과할 뿐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걸 논쟁하자는 것은 아니다. Kathy가 의도한 것도 그것이 아닌 것처럼.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이 중요하다. 특히 인터넷이라는 대중적 소통의 공간에서 글쓰기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자, 그렇다면 Kathy는 모비 딕의 첫 번째 문장을 어떻게 바꾸었을까?

나는 바다로 나가야 한다.
내가 우울하고 고독할 때,
장의사의 집 앞에 서있을 때,
장례식을 뒤따라 갈 때,
사람들을 밀치고 쓰러뜨리고 싶은 욕구를 느낄 때

무슨 말인지 도통 알 수 없는 소개자료

“만일 여러분이 금융 서비스 분야에서 강력한 경쟁력을 찾으려 한다면, 무엇보다도 수익성 높은 고객 관계를 창출하고 이끌어 나갈 수 있는 기술적 리더쉽과, 전문적 금융 서비스, 그리고 최상의 고객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과 파트너 관계를 갖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위 글은 미국의 한 기업 홈페이지의 소개페이지에서 인용한 글이다. 이 기업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하는 곳인지 이해할 수 있겠는가? 위의 예는 미국의 대학교에서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을 가르치고 있는 수잔 솔로몬이 “지긋지긋한 회사소개는 이제 그만”이라는 칼럼에서 소개한 정말 지긋지긋한 회사 소개의 사례이다.

시민단체들의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글들은 어떤가? 단체 소개문구는 또 어떤가? 아름다운 공동체, 비판과 반대를 넘어 대안을, 시민의 참여로 독립적인 운동을, 사회적 약자와 소외계층과의 연대를 통해 등등. 좋은 말들이다. 이러한 단체 소개문구는 봐줄만 하다. 단체들이 홈페이지 방문자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올려놓은 사업계획서, 보도자료 등은 우리조차 이해할 수 없는 단어들과 문장들로 가득차 있다.

홍보브로셔를 만들기 위해 시민단체들은 전문가에게 디자인을 의뢰하고, 수차례의 회의를 통해 단체가 하는 일을 좀더 쉽고 명확하게 소개할 단어들을 찾아낸다. 그리고 브로셔를 수천부씩 찍고, 수백만원의 예산을 아낌없이 지출한다. 몇 달 후, 홍보브로셔는 사무실 한켠에 쌓여만 간다.

단체를 책임지고 있는 사람 중에 홈페이지의 단체 소개 문구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한 단체가 2003년 하반기에 홈페이지를 개편한 이후 두달동안 가장 많은 클릭수를 기록한 페이지는 바로 “단체 소개 페이지”이다. 두달 동안 단체 소개 페이지의 조회수는 15,000클릭에 달한다. 단순하게 비교해본다면 홍보 브로셔가 15,000장 유통된 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도 홍보 브로셔는 조직 책임자의 최종 검토까지 거치면서 신경 쓰면서 홈페이지의 단체 소개페이지는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

지금은 한풀 꺾였지만 딴지일보식 글쓰기가 유행이었던 적이 있다. 그런 식의 글쓰기가 각광받을 수 있었던 이유는 딱 한가지! 네티즌들의 눈높이를 맞추었기 때문이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졸라’와 ‘씨바’로 표현되는 과감한 욕, 반말투의 글이 핵심은 아니다. 술집에서 친구에게 이야기하는 듯한 자세, 즉 눈높이가 핵심이다. 딴지일보의 포르노사이트 차단에 대한 소송원고인단 모집 소송 기사를 보자.

“본지 드디어 원고인단을 모집한다. 즉, 그간의 피해를 보상받기 위해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여 재판을 청구할 사람들을 모집한다는 거다” 근데 무슨 재판이냐구? 벌써들 잊으셨는가! ISP 업체의 불법 필터링 말이다. 기억 안나시는 분덜은 여기를 클릭하시라. 다시 말해, 지난 시절 잘 접속되던 해외 성인 싸이트를 정통부 지시로 ISP업체들이 아무런 사전공지없이 차단함으로써 그간 소비자인 우리가 받아온 피해를 법적으로 보상받자는 거다. 사용료는 다 내면서 제대로 된 서비스를 못 받은 거 아니더냐.”

만약 시민단체가 이 이슈를 가지고 소송을 제기한다면 어떻게 전달했을까? 이미 정해진 틀이 있다. 굳이 말하지 않아도 머리 속에 그려질 것이다.

“0000은 네티즌들의 사전 동의를 구하지 않고 포르노사이트에 대한 접속을 차단한 ISP업체들을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하기로 계획하고 1월 8일부터 원고모집에 들어갑니다. 소송절차는…………”

물론 시민단체들의 글쓰기도 눈높이에 맞춰서 쓰여진다. 누구의 눈높이에? 바로 언론사 기자들의 눈높이다. 그런 식의 방식이 나쁘다고 말하는게 아니다. 정말 나쁜건 기자나 정부 관계자의 눈높이에 맞춘 글들만 홈페이지에 올려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것을 보는 사람들은 제기하는 내용을 전혀 알지 못해왔던 네티즌들이 대부분인데 말이다. 우리 단체의 홈페이지에 누가 와서 글을 읽기를 바라는가? 기자인가, 정부관료인가, 국회의원인가?

인터넷에서 글쓰기할 때 필요한 자세가 있다. 첫 번째는 관료주의 문체를 과감하게 버리는 것, 두 번째는 옆집 사람이 알아들을 수 있도록 쉽게 쓰는 것, 세 번째는 공문들의 복사본은 과감하게 폐기해버리는 것이다. 예전에 비해 조금 나아지긴 했지만 시민단체 홈페이지에 올려진 내용의 상당부분은 옆집 사람은 도저히 알아들을 수 없는 관료주의적인 문체들로 가득찬 공문들의 복사본이 대부분이다.

인터넷에서 살아남기(1) : 누구를 위해 글을 쓰는가?”에 대한 답글 1개

Add your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