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서 살아남기(4) : 광장형 홈페이지가 성공한다.

성공했던 홈페이지들을 떠올려보자. 안티닉스 사이트, 두발제한반대사이트, 노사모사이트 등등. 공통점을 찾아보면 ‘광장성’이 매우 강하다는 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廣場이 무엇인가? 도심에 존재하는 공공적인 공간인 광장은 시민들의 생활의 중심지이자 정치, 상업, 사교 등이 이루어지는 사회적 공간이다. 광장성이 강한 홈페이지의 특징은 누구든지 제한 없이 모여서 자기 이야기를 하고, 토론하고, 싸우고, 결정하는 ‘공공의 場’을 제공하는 것을 우선시한다는 점이다.

광장은 철저히 개방적인 구조를 지향한다. 그러나 그동안 시민단체의 홈페이지는 폐쇄적인 구조를 지니고 있었다. 폐쇄적인 구조일 뿐더러 홈페이지 편집자 1인에 의해 혹은 자동프로그램에 의해 모든 컨텐츠의 선택과 배열, 유통이 정리되었던 구조였다. 쌍방향의 커뮤니케이션을 지향한다는 인터넷에 홈페이지를 만들어놓은 우리는 인터넷의 진정한 장점을 살리지 못한 채 웹담당자의 역할을 온라인 잡지 편집자로 만들어버렸다. 네티즌들은 단지 구독자일 뿐이었다.

이야기를 하러 온 사람에게 이야기를 들으라고 하면?

민주노총에서 정보통신부장으로 일했던 최세진씨는 “여중생 사건 광화문 집회를 보면서”라는 글에서 범대위와 네티즌들간의 갈등 양상을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내가 보기에 촛불시위에 나온 사람들이 원했던 것은 ‘광장’이라는 공공의 장이었다. 그들은 같이 모인 사람들과 소통하고 호흡하기를 원했다.

그들은 누군가에 의해 일방적으로 기획되는 집회가 아닌 소수의 사람들이 이곳저곳에 모여 서로 이야기하는 광장이 필요했는데 범대위는 그 넓은 광화문 거리에 선을 그어놓고 그 선 안에 앉아서 이야기 좀 들어보라고 한 것이다. 도대체 무슨 이야기를 들으라는 것인가. 사람들을 만나러, 이야기하러 온 사람들에게 도대체 무슨 이야기를 또 들으란 말인가?

사람들은 ‘유인물 홈페이지’에 관심을 두지 않는다. 우리는 ‘유인물형 홈페이지’를 버리고 ‘광장형 홈페이지’로 바꿔나가야 한다. (물론 모든 단체가 그렇게 할 필요는 없다. 단체의 성격에 따라 다를 수 있으니까) 사람들이 자기 이야기를 하고, 남의 이야기를 듣고, 토론하고, 싸우고, 분노하고, 감동해서 참여하는, 자발성이 분출되는 廣場을 제공해주어야 한다.

그렇다면 시민단체가 제공해주는 ‘광장’이 오마이뉴스나 다음카페가 제공해주는 광장과 어떤 차이를 가질 수 있을까? 오마이뉴스가 성공할 수 있었던 요인은 디지털 네트워크라는 개념을 언론영역에 적절하게 도입했기 때문이다. 전국민의 기자화를 내건 오마이뉴스는 언론 고시를 통과한 기자가 아닌 네티즌들이 올린 글들을 과감하게 전면에 배치했다. 2002년 대선을 기점으로 오마이뉴스는 더욱 빛을 발했다.

오마이뉴스에 대한 애증(?)

오마이뉴스와 어떤 차별점을 지닐 수 있을까? 오마이뉴스가 광장으로서 가지는 한계는 무엇일까부터 생각해보자. 사이버문화연구소의 회원인 조희제씨는 몇 년전 ‘오마이뉴스에 대한 애증(?)’이라는 글에서 두가지를 지적하고 있다.

첫째, 오마이뉴스의 기사 카테고리는 일간신문의 면구성과 너무 똑같고 정치문제에 너무 민감하다는 사실이다. 조희제씨는 오마이뉴스의 시간은 종종 80년대에 머물러있다는 느낌을 받는단다. 맞는 말이다. 오마이뉴스가 탄생한 시점부터는 정치적 변화의 폭이 가장 컸던 시기이다. 대통령선거 경선이 있었다. 그 다음에 대통령선거가 있었고, 국회의원 선거가 있었다. 오마이뉴스는 최고의 수준을 맞보았다. 당시에 오마이뉴스에서 정치영역을 빼면 앙꼬없는 찐빵이었다.

둘째로 조희제씨는 오마이뉴스는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고 있음에도 네트의 미시정치와 테크놀러지의 정치성, 그리고 21세기의 감수성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것도 맞는 말이다. 오마이뉴스는 의제를 선도하지 못하고 의제를 설명하는데 집중할 뿐이었다. 국제뉴스는 여전히 국제정치로 가득 채워져 있고, 인터넷과 경제분야에 대한 인식수준은 취약했다. (최근에는 그러한 현상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고 보여진다)

시민단체들의 오마이뉴스 따라가기가 유행인 적이 있었다. Y타임즈나 NGO타임즈, 사이버참여연대가 그랬다. 하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시민단체들 입장에서는 오마이뉴스가 부럽고, 그 정도만 하면 대박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시민단체들이 추구하는 지향점이 오마이뉴스 같은 “뉴스의 광장”일 필요는 없다. 결국에 끝까지 인터넷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그래서는 안된다. 그것은 오마이뉴스나 다른 비슷한 인터넷언론이 있는 것으로 충분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