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뻔함

두명의 노 정치인이 만났다.
자신들이 한 때 몸담았던 정당의 후신인 한나라당의 공천의 부당함을 화두로 이야기를 나누었다지만 실상은 자기 측근들을 챙겨주지 않은데 대한 서운함이 물씬 묻어난다.

보통 사람은 저런 속마음은 숨기는 것이 상식인데 이 두 양반은 그런 마음을 가감없이 드러낸다. 시대가 변했는데도 그걸 모르고 뻔뻔함을 자랑인양 생각하는 사람들이다.

“김덕룡 의원은 박근혜 쪽으로 가려고 했는데 내가 권유해 이명박 쪽을 지원했다. 그런데도 공천에서 떨어뜨린 것은 인간적으로 할 일이 아니다” – 김영삼

“많이도 아니고 측근 한두 사람의 공천을 부탁했는데 그것조차 외면했다.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갈 때가 다른 사람이다” – 김종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