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의 오류 – 너무 분석적인건 싫어




생각의 오류
상세보기

토머스 키다 지음 |
열음사 펴냄
보이는 것을 의심하고 또 의심하라! <생각의 오류>는 착각하기 쉬운 생각의 함정 6가지를 파헤치는 책이다. 저자는 25년이 넘는 연구를 바탕으로, 사람이 생각의 오류를 저지르는 이유는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믿고 싶은 것만 믿으려는 심리 때문이라고 말한다. 누구나 구조적으로 저지르기 쉬운 생각의 오류를 일일이 지적하면서, 자신의 사고체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 책은 판단ㆍ결정 심리학을 통

토머스 키다의 <생각의 오류>를 절반쯤 읽다가 접었다.

물론 저자의 입장에서는 세상 사람들이 수많은 생각의 오류 속에 묻혀 사는 것이 안타까웠을 것이고, 실제 사람들의 잘못된 생각이 잘못된 결과를 초래하기도 하지만… 그렇지만, 그렇지만 말이다.

사소한 것도 의심하고, 또 의심함으로써 비판적 인식의 힘을 기를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난 과학적 분석 보다는 생각의 오류를 겪는 사람들의 그 마음 상태 – 오류일지 모르지만 믿고 싶은 – 를 이해하고 싶다. 그리고 세상살이가 꼭 올바른 분석이 전제되어야만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수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믿음과 가치는 때로는 과학적으로 분석되지 않을 때도 많지만 그것을 지키고 사는 사람들에게는 그것 자체가 과학적인 것일 수 있다.

너무 과학적이고, 너무 수학적인 건 싫어. ㅠ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