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사골의 뱀은 옥빛 물까지 남겼다.

따뜻한 봄날에 찾아간 뱀사골 계곡,
아직도 겨울의 추위에서 깨어나지 못한 듯 새순이 보이지 않는 나무들,
그러나 따뜻한 햇살은 하얀색이었던 계곡의 얼음을 녹이고,
옥색빛의 청명한 물론 변신을 하고 있었다.

어찌 이리도 빛깔이 고울까,
세월이 변하고, 세상이 변하고, 사람들이 변하여도
이 계곡의 옥색빛깔은 한결같다.

큰 뱀이 목욕을 한 후 허물을 벗고 용이 되어 하늘로 승천하다가
이곳 암반 위로 떨어져 깊은 자국이 생겨나고,
그 자국 위로 물길이 흐르기 시작했다는 뱀사골의 탁용소….

호랑이는 가죽을 남겼다지만
뱀사골의 뱀은 깊은 소(沼)에 옥빛 물까지 남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뱀사골의 뱀은 옥빛 물까지 남겼다.”에 대한 답글 1개

Add yours

  1. 컥, 낙향을 심하게 펌프질하는 포스트군요. 쩝…
    안 그래도 이번 주에 고향집 다녀올 예정인데^^
    그 전에 뵙죠.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