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단일화가 늦어지는 이유?

울산 북구에서 민노당과 진보신당의 단일화 논의가 지지부진하다.
어떤 이야기들이 있을까 궁금하여 인터넷을 돌아다녀본다.

처음 들어보는 <좌파집권연구회 밥과 장미>라는 곳에서 민노당 김창현 후보와의 단일화 반대한다. 는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는데 두 후보는 각자 출마는 없을 것이고, 단일화는 역사적 소명이라고 하고, 언론에서는 두 진영이 서로 네 탓만 하고 있다고 쓰고 있다.

김창현 후보는 선거사무실 개소식을 열고 반드시 본인으로 단일화를 이루겠다는 의지를 밝혔고, 강기갑 대표와 노회찬 대표는 단일화가 지지부진한 이유에 대해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는 즉석 회담을 가지기도 했다. 얼마 전에는 경향신문 여론조사에서는 조승수 후보가 김창현 후보보다 유리하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김창현씨가 이런 개소식에서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당원분들은 마음을 졸이더라도 당과 후보를 믿고 열심히 뛰어달라”며 “여러분이 뛰면 내가 (중심이 되어)단일화가 된다. 균형이 깨어지고 우리가 유리해지면 단일화가 더 쉬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냥 개인적 느낌일 뿐인데 김창현의 이 말에서 단일화가 늦어지는 이유를 읽게 된다. 경향신문 조사에서도 그렇고, 울산 북구의 상황이 김창현에게 썩 좋지는 않다고 보여지는데 이 불리한 상황을 시간을 벌어 조직력으로 극복해내고 싶은 것이 아닐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