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움을 주는 사람들을 돕는 일에 대하여

자원봉사는 참 멋진 말이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봉사라는 말이 원래의 뜻과 달리
어려운 이웃을 보살피는 일에만 한정되는 경향이 있어서
때로는 자원활동이라는 말로 대체되기도 한다.
사실 같을 말이지만 주는 어감이 달라서
자원봉사는 낮은 곳을 보살피는 일로,
자원활동은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일로 구분되는 것이다.

공익을 위한 일이고, 자발적으로 하는 일이라면 어떤 말이라도 상관 없다.
분명 자원봉사(활동)은 필요하고, 권장될만한 일이다.
그런데 자원봉사(활동)을 하는데 우리가 간과하는게 있다.

자원봉사(활동)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도움이 필요하다.
남을 도와주는 사람들을 도와주는 일이 필요하다는 말이다.

직접 자원봉사(활동)을 해보기도 했고,
자원봉사(활동)하는 사람들을 도와주는 일을 해봤지만
굳이 비교를 하자면 자원봉사(활동)하는 사람들을 도와주는 일이 훨씬 어려웠던 것 같다.

자발적으로 도움을 준다는 그 마음이 꾸준히 이어질 수 있도록,
그 활동을 통해 충분한 보람과 자존감을 얻을 수 있도록,
그 일이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를 깨달을 수 있도록,
끊임없는 자극과 격려 뿐만 아니라
각 봉사(활동)자들간의 조율과 그들의 일이 보다 빛을 발하게 하기 위한 기획도 필요하다.

그러나 우린 가끔 이런 역할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경향이 있다.
자원봉사(활동)을 순전히 자발적으로 해야 하는 것으로 이해하여 방치하기도 한다.
도움을 주는 사람들을 도와주는 일은 정말 중요한 일이다.

난 그래서 최근에 (그게 전부는 아닐지라고)
자원봉사(활동)하는 사람들을 도와주는 일을 택한
한 친구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도움을 주는 사람들을 돕는 일에 대하여”에 대한 답글 1개

Add yours

  1. 핑백: minoci's me2DAY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