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에서 호두,은행과 함께 직접 만든 한과가 바다를 건너왔습니다.

지리산에서 바다를 건너온 박스 하나가 집에 도착해있더군요.

지리산에서 아내와 친하게 지내던 언니들이 직접 만든 한과와 직접 주운 호두, 은행이었습니다. 
한과는 유기농쌀과 조청, 과일을 이용해서 만든거라고 해요.
올 겨울나기 프로젝트 ^^의 시제품이라네요. 
맛은… 일품이지요.. 특히 과일고명을 얹은 것이 한과 맛을 한층 더해주구요.
이번에 보낸 것은 유자와 감인 것 같은데 실제로는 더 다양한 과일들이 들어갈거라고 해요. 
추운 겨울날 언니들이 거실에 옹기종기 모여앉아 수다를 떨면서 
한과를 만들고 있는 모습을 상상하니 왠지모르게 마음이 푸근해지지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