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시의원이 박원순 시장에게 했다는 말

민주당 시의원이 박원순 시장에게 했다는 말,

파격행보가 박원순 시장 스스로에게는 따뜻한 봄날일 수 있으나, 한편에서는 살얼음을 걷는 심정이라고도 한다

속내를 보자면 관계에 대한 섭섭함이다. 시민과의 열린 관계망이 아니라 예전처럼 정치인맥 중심의 폐쇄적 관계망에 들어오라는 말이다. 지금 언론이 트위터를 까는 것도 그 관계가 자신들의 관계망을 하찮은 것으로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그 오랜 세월 공들여온 관계망에 권력이 들어오지 않으니 섭섭한 것이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