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관영, 산내에 이사오다


동네에 반가운 분이 이사왔어요. 인연의 시간 15년쯤 된거 같네요. 맨날 시골로 내려온다고 하더니 진짜 오셨어요. 동네에 든든한 선배가 와서 좋긴 한데 술먹는 날이 더 많아질 것 같은 느낌. 이사온 다음날 지리산문화공간 토닥 공사 도와달라고 해서 오자마자 일하는 모습입니다. 이사오기 전에 제가 청소해줬으니 한번 주고받기 완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