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닥 앞에서


원래 하던 일과 새롭게 하는 일의 균형을 찾는게 쉽진 않지만, 이것도 시간이 지나면 익숙해지겠지요. 저녁 무렵 잠시 여유로웠던 시간에 토탁 앞에서.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