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 역할론은 이제 그만

지금은 절판되었지만 심지어 ’91학번’이라는 소설도 있었다. 읽어보진 않았다. 20대에는 대중매체가 신세대 혹은 X세대라면서 요리조리 평가하고 분석하는 글들이 넘쳐나더니 시간이 지나니 썰물처럼 빠져나갔다. 스스로를 무슨 세대라고 칭하지 않았지만 대중매체가 만들어낸 세대 규정은 껍데기로 계속 따라다녔다.

– link : [조한혜정 칼럼] ‘포스트 386 세대’의 자리

이제 우리를 보고 누구도 신세대나 X세대라고 부르지 않는다. (과거에 그렇게 불렸다고는 이야기하더라) 새롭다고 하기에는 나이가 애매모호하고, 정치/사회 세력으로 조직화되지도 않았다. 그냥 세대론과 상관 없이 각자 할 일을 하고 있는거지. 개인과 사회를 연구하는 사람들에게 세대 분석은 매력적인 주제가 될 수는 있겠으나 굳이 ‘포스트 386세대’라고 하는 건 또 뭔가 싶다.

며칠 전 후배와 이메일을 주고 받으면서도 한 이야기지만, 세대로 묶어놓으면 안되는, 단순히 세대로 평가해서는 안되는, 개성있고 특별하고 매력적이고 괜찮은 개인들이 훨씬 많다. 그러니까 세대 역할론은 이제 그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