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하동과 구례 사이.
떨어진 벚꽃잎이 듬성듬성 붙어있던 어느 도로가.
하루 종일 워크숍을 끝내고 돌아오던 토요일 저녁.
드넓은 섬진강에서 낚시하는 저 사람.
그 시간 세상에서 제일 부러워보이던 사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