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을 하는 이유

내가 하는 일은 스스로 좋아서 하는 일이어야 한다.
내가 좋아하는 그 일이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정도라면 딱 괜찮다.
딱 그 정도였어야 한다.

결과적으로 내가 좋아서 하는 일이
누군가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내 일의 목적을 ‘남을 위해서’로는 잡지 말아야 한다.

그걸 알고 있으면서도
스스로 그걸 하지 못했음을 깨닫고 있다.

남을 위한다는 일은,
정체 모를 사회를 위한다는 일은,
지향점이 되어서는 안된다.
결과일 수는 있다.
욕심부리지 말아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