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하기 좋다고 생각한 워싱턴 거리

쉬는 시간을 이용하여 워싱턴 거리를 걸었다. 호텔에 짐을 풀고 자연사박물관, 차이나타운, 헌책방, 편의점을 둘러봤는데 오고가는 도시의 길이 인상깊다. 주말이어서 그런지 한산한 거리. 빌딩들은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조화롭게 잘 살려냈고, 높이는 일정해서 어느 곳에서나 맑은 하늘이 보인다. 

상업시설의 간판들도 화려하지 않다. 우리나라에도 진출해있는 스타벅스나 맥도날도의 외관과 간판도 알아채지 못하고 그냥 지나칠 정도로 심플하다. 이런 심플함은 행정에 의해 관리되는 것일까? 암묵적인 자발적 질서일까? 궁금했다. 워싱턴, 맑은 날에는 산책하기 참 좋은 도시구나.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