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먼즈, 플랫폼 만나 자본주의 대안으로

“커먼즈 운동은 이제까지 기업(私有)과 정부(公有)에 의존하던 자원 관리나 경영 방식을 의심하고 시민 자치의 협동적 자원 관리(共有) 방식을 선호한다. 물론 여기서 ‘공유(커머닝)’는 오늘날 공유경제의 ‘공유(셰어링)’, 즉 플랫폼 자원의 기능적 중개와 효율 논리와 다르다. 이는 특정 자원을 매개한 구성원들 사이 공동 이익을 도모하는 새로운 호혜적 관계의 생성에 강조점이 있다. 다시 말해 커머닝은 자본주의적 자원 수탈과 승자독식 논리를 지양하고, 시민들이 공유 자원들을 그들의 직접적 통제 아래 두고 이를 함께 관리하며 대안적 삶의 가치를 확산하는 과정에 해당한다.”

이광석의 디지털 이후(9) – 자원 공유·공생 ‘커먼즈’, 플랫폼 만나 ‘자본주의 대안’으로 도약 꿈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