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메이커

유튜브에서 <킹메이커> 소개영상을 보고.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은 김운범을 국회의원으로 당선시키기 위해 캠프에 들어간 서창대의 연설이다. 이 연설은 캠프 관계자를 대상으로 했다.

유권자들은 정치인(세력)을 좋아해서 그를 당선(집권)시키고 싶은 마음 뿐만 아니라 그를 이용해서 내 욕망을 실현하고자 하는 마음이 있다. 그래서 노무현이었고, 문재인이었다. 지금은 자신을 도구로 이용해달라는 또 한 명의 정치인이 있다.

이런 지지자들의 희망, 기대, 욕망을 싸그리 무시하고 지지자를 무슨 빠나 파로 치부하는 것이야말로 정치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데 하등 도움이 안된다. 노빠니 문빠니 그런 말을 입에 달고 다는 사람들, 상대방을 그런 틀로 규정하는 사람들은 신뢰하기 어렵다. 그가 누구든 정치인을 지지하는 사람들을 빠나 파로 치부하지 말기를.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워드프레스닷컴에서 웹사이트 또는 블로그 만들기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