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과 사람이 주는 따뜻함을 간직한 문턱없는 민박을 운영하는 Kinker농가

킨커(Kinker)농장이 있는 곳의 역사는 1694년에 시작되었는데 1918년 ‘프란츠 킨커’씨의 증조 할아버지가 농장을 구매하고, 농업학교를 졸업한 아버지 요세프(Josef)가 착유기와 트랙터를 이용한 농사를 짓기 시작했다.

이미 1970년대 초, 다락방을 휴가용 아파트로 개조하여 지자체 최초로 ‘농가에서의 휴가’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현재 농장주인 킨커씨는 1995년 부모로부터 농장을 물려받아 민박용 집을 개조했다. 1998년에는 유기농으로 전환했고, 2005년에는 헛간과 마굿간을 허물고 새로운 휴가용 주택을 지었다.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이나 노인을 위해 문턱이 없는 숙소를 운영하면서 요양과 치유를 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시설을 제공하고 있다. 민박의 전기는 태양광으로 생산하고 난방은 나무를 이용한다. 특별히 ‘소의 대부’라는 멤버십 프로그램을 운영 중인데 회비 100유로로 연간 2회 우유를 선물로 준다.

킨커 농장은 워낙 자연 풍경이 뛰어나서 세계 각국에서 손님들이 오며 특히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 체험객이 많다. 20년 이상 유기농사를 지으면서 가족대대로 이어오고 있는데 농가민박을 통해 농촌의 다양한 가치를 도시인들에게 알려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단골고객이 자연스럽게 주인의 상차림을 돕고, 가족같이 편안하고 따뜻한 인정을 나누고 있는 이 농가는 열악한 자연환경을 발상의 전환으로 아름다운 자연경관으로 보존하면서 지속가능한 농촌마을로서의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워드프레스닷컴에서 웹사이트 또는 블로그 만들기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