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9 참사


꽃 잎 한 장도 포개지 마라는 시 한 구절이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
‘압사’라는 단어가 가슴을 짓누른다.
비현실의 세계에서 일어난 일인 것 같으면서도
이번에 운명을 달리한 사람들의 지인, 가족들의 심정을 생각하면
가슴이 찢어진다는 말로도 부족하다.
가장 살기 힘든 감정이 억울함일텐데 그 억울함을 어떻게 풀어야 할까.
막막하다. 먹먹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