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자폭탄, 대책을 세울 사람 누구인가?

문자폭탄이라고 한다. 20년 전쯤이던가, 국회의원들에게 법안 통과를 요청하거나 어떤 정책을 철회하라고 압박할 때 시민단체에서 [항의팩스 보내기 운동]을 한 적이 있다. 그 이후에도 항의팩스 보내기는 종종 있었다. 사람들은 국회의원이 내용을 다 읽어볼거라 기대하지는 않는다. 다만 이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많다, 쉽게 결정하지 말아달라는 압박을 주는 효과 정도를 생각한다. 인터넷이 일상화된 이후에는 한동안 [항의메일 보내기]라는 게... Continue Reading →

(6) 우리가 곧 정치 세력이다.

앞에서도 이야기했지만 블로그의 가치는 "내가 곧 스스로 미디어다"라는 말에 모든게 담겨 있다고 생각한다. 기존의 전통 미디어에 의존하지 않고, 누구든지 콘텐츠를 생산하고 유통할 수 있는 무기가 손에 쥐어진 것이다. 그리고 그 힘은 점점 확대되어가고 있다. 또 시민운동도 더 이상 시민의 대변자 역할을 자임하지 말자고 했다. 그것을 시민들이 원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제 대변하지 않아도 되는 조건이... Continue Reading →

창피함

창피함에 대해 잊기 시작하면 사람이 추접스러워진다. 정치란 원래 국민들에게 자부심을 주는 계기를 만들어주는 것이어야 하는데 지금의 정치는 오히려 국민들에게 부끄러움만을 느끼게 해준다. 그리고 가장 어처구니없는 것은 정치를 해보겠다는 작자들이 가장 빨리 습득하는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창피함을 잊어버리는 기술이다. 혹은 외면하는 기술이다. 오늘 정말 쪽팔리는 기사 하나를 봤다. 차마 대놓고 링크걸지는 못하겠다. 아직 여의도에는 입성하지... Continue Reading →

정당은 13번으로 갑니다.

결국 심상정, 노회찬 두 사람은 국회의원이 되지 못했다.노회찬은 몰라도 심상정 의원은 꼭 당선되었으면 했는데.. 아쉽다.그래도 가야 할 길이 있다는 것은 행복한거다.국회의원이 아니어도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다.내일이 총선입니다. 지난 17대 총선.... 노무현 대통령 탄핵 역풍이 불긴 했지만 사실 다른 것에 대한 관심보다 민주노동당이 과연 정당명부제 투표를 통해 몇 %를 확보할 것이며, 원내에는 몇명이나 진출할 수... Continue Reading →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