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 따라하기

스타일 하나가 자리를 잡고, 유행이 되는 건 굉장히 어려운 일이다. 일단 유행이 되고 나면 사람들은 그 유행을 따라한다. 유행이 현상이라고 하면 스타일은 내용이라고 할 수 있다. 문제는 유행을 따라하고 있다는 것을 이야기하지 않으면서 스타일을 비슷하게 함으로써 유행에 편승하고 있다는 느낌을 주는 것은 서로를 부끄럽게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서 '나는 꼽사리다'는 '나는 꼼수다'의 유행에 편승한 것은 맞지만 분명... Continue Reading →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