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전의 편지

7년 전에 이런 메일을 내가 보냈나보다. 친구가 메일함을 정리하다가 발견했다고 보내줬다. 당시 무슨 일이 있었던건지 구체적으로는 기억나지 않지만, 4명이 일을 도모하기로 했고 여러 사람들을 만나왔는데, 만나는 사람과 결합하는 사람이 늘어날수록 정체성의 혼란이 가중되는 상황이었던 것 같다. 뭔가 정리를 좀 해보자고 메일을 보냈겠지. 지금 네 사람은 각자의 일로 흩어져 있지만 하고자 했던 일들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7년... Continue Reading →

짧은 콘텐츠의 영향?

앨범 아닌 노래 한 곡이 어필하는 시대, 매체보다 기사 한 꼭지가 대세인 시대, 긴 뉴스보다 카드뉴스를 선호하는 시대, 사람들은 과거보다 훨씬 단편적으로 정보들을 접한다. 정보가 힘을 가지려면 어떤 현상의 이면을 드러내어 현상과 현상 사이의 연결고리를 발견하게 해줘야 한다. 그런데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내부의 속사정은 모른 채 단편적인 정보들에 파묻혀 살게 된다면, 권력은 정보를 이용해 대중을... Continue Reading →

곽노현 교육감 문제를 바라보는 자세에 대하여

어제 저녁(8월 29일) 트위터에 남긴 글을 바탕으로 페이스북 노트에 오늘 아침에 정리한 글이다. 곽노현 교육감 관련 한겨레와 경향 사설 2개를 읽었다. 시민단체의 성명서를 하나 읽었다. 그리고 입장이 다른 블로그의 긴 글 두개를 읽고,트위터에 올라온 수많은 의견들과 링크들을 쭉 읽어내려갔다. 그리고 내린 결론. 객관과 중립은 역시 매력 없다. 그리고 대중들은 심판보다 선수를 원한다.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의견이... Continue Reading →

사람의 생각을 바꾸는데는 미디어가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고 노무현 대통령이 서거하기 전 써놓은 메모(진보의 미래라는 책에 언급된)를 보면 아래와 같은 말이 나온다. 민주주의든 진보든 국민이 생각하고 행동하는 만큼만 가는 것 같습니다. 시민운동도, 촛불도, 정권도, 이 한계를 넘어설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80년대 반독재 투쟁이 성공한 것은 국민이 생각하는 만큼이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결국 세상을 바꾸자면 국민의 생각을 바꾸어야 합니다. 국민의 생각을 바꾸는 데는... Continue Reading →

새로운 것을 배우기 위해서는 때로는 과거의 것을 과감하게 버리는 것이 필요하다.

온고지신(溫故知新)이라는 말이 있다. 뜻을 모르는 사람들은 거의 없을 것 같다. 옛것을 익히고 그걸을 통해 새로운 것을 깨닫는다는 뜻의 이 사자성어는 이전 학문을 연구하고, 현실을 분석할 수 있는 새로운 학문을 이해해야만 비로소 남의 스승이 될만한 자격이 있다는 꽤나 의미심장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어째튼 현재는 바로 직전까지의 과거가 만들어낸 결과물이고, 그 합이다. 과거를 잊어서는 안된다.  (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lookingpost/4350764824/sizes/m/)... Continue Reading →

풀뿌리단체에게 도움이 될만한 오프소스와 웹서비스

가끔 아래와 같은 질문을 받을 때가 있다. 단체에서 설문조사 하려고 하는데 설문조사 프로그래밍해주실 분 소개좀 시켜줄 수 있나요? 블로그 만드는데 외부업체에 물어봤더니 견적이 300만원이 나왔는데 적절한가요? 홈페이지가 이상하게 깨져보이는데 뭐가 문제인가요? 인트라넷을 구축하려는데 어떤 솔루션이 있나요? TV팟이나 유투브 영상을 다운받을 수는 없나요? 이런 문제에 관한 간단한 해결책을 알려드리기 위해 만들고, 지난 10월 제주에서 열린 인터넷리더십프로그램에서... Continue Reading →

비폭력 저항의 역사

직접행동 카테고리 정치/사회 지은이 에이프릴 카터 (교양인, 2007년) 상세보기 <집접행동>을 읽다보니 생각한 것보다 인간의 비폭력 저항의 역사는 오래 되었더군요. 흔히 간디의 투쟁으로 상징되는 비폭력 저항을 근대 국가 이후의 일로 생각하기 쉬운데 이 책의 저자는 여러 사례를 통해 아주 오래 전부터 인류는 권력에 저항하는 비폭력 직접행동을 실천해왔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진 샤프(Gene Sharp)가 지적한대로 역사가들이 무장 봉기에만... Continue Reading →

(1) 시민운동 : 희소성과 대체불가능한 능력은 언제까지 유효할 것인가?

진보라는 단어, 소통이라는 단어, 참 쓰는 사람에 따라 참으로 여러가지로 해석된다. 여기서의 진보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운동'을 하는 세력과 단체, 개인을 지칭한다. (운동한다고 꼭 진보일 수 있냐는 이야기는 잠시 접어둔다.)  크게 4가지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하는데 운동, 정치, 씽크탱크(넷), 미디어이다. 왜 이렇게 4가지를 잡았냐고 하면 세상을 좀 지금과는 다르게 바꾸어보려고 한다면 위 4가지에 대한... Continue Reading →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