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운동과 진영논리

언제부터인가 시민단체와 진보진영을 동일시하는 이야기를 종종 듣는다. 말하는 사람이야 머리 속에 어떤 성격의 시민단체를 떠올리고 하는 말이겠지만 그게 그렇게 읽혀지지는 않는 일이다. 일단 사회의 다양성을 밑거름으로 삼아 활동하고 있는 시민단체를 진영논리 속에 스스로 가두지는 말았으면 좋겠다. 시민단체가 정치적 중립성이라는 형식 논리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정치에 개입하는 것은 환영할만한 일이나 시민단체가 집중해야 할 임무가 민생살리기나 경제민주화라고 말하는... Continue Reading →

왜 운동의 방법이 달려져야 하는가?(2) – 조직 없는 조직과 개인의 등장

정보의 생산,유통,소비 방식과 관계의 변화 웹이 보편화된 것을 90년대 중반 이후라고 본다면 대략 15년 동안 웹에는 수많은 정보들이 축척되어왔다. 특히 2000년대 이후부터 콘텐츠를 소비만 하던 사람들이 콘텐츠 생산자 역할까지 담당하게 되면서 웹에 축적된 정보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게 된다. 그리고 과거의 아날로그 자료들은 계속 디지털화되기 시작하고 있다. 사람들은 이제 마음만 먹으면 왠만한 지식과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 Continue Reading →

시민운동가의 새로운 역할 모델에 대하여

2010년 1월, 한국기자협회보에 "디지털 저널리스트 시대 기자들 변화 필요"라는 기사를 보면 한 신문사 기자의 이야기가 나온다. 2000년 이전에는 정의로운 기자를 시대적으로 요구했다고 하면 요즘에는 인터넷으로 인해 특종의 개념이 무의미해졌다....... 새로운 기자의 역할이나 모델은 정립되지 않았지만 짧은 시간 내에 여러 플랫폼에 쓸 수 있는 기사를 생산하는 기자를 요구하는 시대로 접어들었다. 여기에 추가되는 매일경제 편집국장의 말. 기자들이... Continue Reading →

사람의 생각을 바꾸는데는 미디어가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고 노무현 대통령이 서거하기 전 써놓은 메모(진보의 미래라는 책에 언급된)를 보면 아래와 같은 말이 나온다. 민주주의든 진보든 국민이 생각하고 행동하는 만큼만 가는 것 같습니다. 시민운동도, 촛불도, 정권도, 이 한계를 넘어설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80년대 반독재 투쟁이 성공한 것은 국민이 생각하는 만큼이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결국 세상을 바꾸자면 국민의 생각을 바꾸어야 합니다. 국민의 생각을 바꾸는 데는... Continue Reading →

새로운 것을 배우기 위해서는 때로는 과거의 것을 과감하게 버리는 것이 필요하다.

온고지신(溫故知新)이라는 말이 있다. 뜻을 모르는 사람들은 거의 없을 것 같다. 옛것을 익히고 그걸을 통해 새로운 것을 깨닫는다는 뜻의 이 사자성어는 이전 학문을 연구하고, 현실을 분석할 수 있는 새로운 학문을 이해해야만 비로소 남의 스승이 될만한 자격이 있다는 꽤나 의미심장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어째튼 현재는 바로 직전까지의 과거가 만들어낸 결과물이고, 그 합이다. 과거를 잊어서는 안된다.  (출처 : http://www.flickr.com/photos/lookingpost/4350764824/sizes/m/)... Continue Reading →

너무 대작(大作)을 만드는데 집중하는거 같다.

어제 제주 시청 근방에서 홍어삼합과 홍어애탕을 안주 삼아 막걸리를 한잔 하면서 선배 한명과 시민단체의 운동 방식에 대해이런 이야기를 나누었다. 너무 대작(大作)을 만드는데 집중하는거 같다. 요즘과 같은 시대 - 인터넷과 연관지어서 - 에 대작은 효용성이 떨어진다. 몇개월간 준비해서 제공해주는 대작이 신문에 몇줄 난다고 변화를 불러일으키지는 않는다. (보통 여기서 말하는 대작은 어떤 사안에 관한 보고서나 분석자료, 제안서와... Continue Reading →

(6) 우리가 곧 정치 세력이다.

앞에서도 이야기했지만 블로그의 가치는 "내가 곧 스스로 미디어다"라는 말에 모든게 담겨 있다고 생각한다. 기존의 전통 미디어에 의존하지 않고, 누구든지 콘텐츠를 생산하고 유통할 수 있는 무기가 손에 쥐어진 것이다. 그리고 그 힘은 점점 확대되어가고 있다. 또 시민운동도 더 이상 시민의 대변자 역할을 자임하지 말자고 했다. 그것을 시민들이 원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제 대변하지 않아도 되는 조건이... Continue Reading →

(4) 시민운동이 관심가져야 할 영역

출처 : 플리커 CCL shawnecono 시민운동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지적하는 문제점 중 하나가 바로 "말이 어렵다"는 것이다. 누군가는 이런 현상을 빗대어 '시민운동 내부에는 언어의 민주화가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한다. 또 누군가는 누구나 알만한 사실들을 누구나가 알 수 없는 언어로 이야기한다고 비판하기도 한다. 말이 어렵다는 것은 두가지 측면에서 볼 필요가 있다. 하나는 전후맥락에 대한 설명 없이 바로... Continue Reading →

(3) 시민운동 : 중립과 객관이라는 프레임

예전에 시민운동을 하면서 외부로부터 가장 많이 들었던 말 중의 하나가 언제나 중립성을 지키고, 객관성을 유지하라는 것이다. 이 말은 조중동과 같은 보수언론 뿐만 아니라 시민운동 내부에서도 자주 강조되는 말이었는데 어느 순간부터는 시민운동에 대한 하나의 프레임으로 작용하기 시작했다. 시민운동은 객관적이고 중립적'이다'는 것이 아니라 시민운동은 객관적이고 중립적'이어야 한다'는 프레임에 가두어두고 여기에서 벗어나면 시민운동의 순수성을 상실했다느니 정치편향적이라는 말로 공격하는... Continue Reading →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