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다페스트 스토리

올 여름에 본 영화 중 가장 괜찮았다. 처음부터 끝날 때까지 아주 긴 긴장감이 있었다. #사람이_변하기는_참_쉽지_않지

밤쉘

실화를 바탕으로 메시지는 분명하지만 긴장감은 없다. 영화적 스토리와 연출력 보다는 메시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감독만 보여서, 차라리 다큐멘터리였다면 좋았을 것 같은 영화.

반도

아예 좀비영화이거나 액션영화였다면 좋았으련만. 이것도 저것도 아닌 액션좀비가족신파영화가 되어 버림.'부산행의 반도 못하는 영화 반도'라는 평을 믿었어야 함.

소년시절의 너

슬픈 청춘들의 사랑 이야기라고 오해하기 쉽지만 학교 폭력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영화. 그럼에도 너무 교훈적인 스토리로 흐르지 않아서 다행이었다고 해야 할까. 두 주인공의 연기는 꽤 훌륭했음.

유열의 음악앨범

시간이 비었는데 마침 시간이 맞아서 본 영화. 94년부터 10여년 간의 인연과 사랑 이야기지만 그 시대를 떠올리기는 어렵다. 딱히 음악영화라고 말하기도 어렵다. "유열의 음악앨범"이라는 제목이 줄거리와 어울리는 것도 아니다. 그래도 인연과 사랑의 기억을 소환하고 싶다면 지루하지는 않게 볼 만 하다.

문제는 무엇인가? 추천하고 싶은 영화 EXAM

주말에 집에서 본 영화, Exam. 서로 모르는 8명은 세계 유수기업의 입사시험 마지막 관문을 통과하기 위해 모인다. 음산한 시험장에는 8개의 책상이 놓여 있고, 그 위에는 시험지가 있다. 감독관은 시험의 세 가지 규칙을 알려주고 자리를 뜬다. 정해진 시간은 80분. 세 가지 규칙은 '감독관이나 경비에게 어떤 대화도 시도하지 말 것. 시험지를 자의에 의해서건, 타의에 의해서건 손상시키지 말 것.... Continue Reading →

영화 – 애프터 라이프

사람이 죽으면 3일간 영혼이 떠돈다고 한다. 자신이 죽었다는 것을 안 영혼은 그 사실을 인정할 수 있을 것인가? 혹시 꿈이라고 생각하지 않을까? 그런데 영혼과 대화를 할 수 있다고 하는 장의사가 그건 단지 헛된 기대일 뿐이라고 현실을 인정하라고 한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그런데 무엇이 현실이지? 육신은 죽었지만 영혼은 살아있는 자에게 지금 현실은 죽은 것인가? 살아 있는 것인가? 현실에서... Continue Reading →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핸드볼 – 존재의 이유

친구 결혼식이 있는 토요일, 결혼식이 끝나고 오래간만에 만난 친구들끼리 뒷풀이가 있는 저녁 시간을 기다리면서 영화 한편을 보다. 무방비도시와 색즉시공2를 보자던 친구들의원성을 들어가며 잘 다독여서 기어이 본 영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워낙 기대가 컸던 탓일까?핸드볼 장면이 이상하게도 내 눈에는 많이 어색해보였고,김정은과 문소리가 아무도 없는 코트에서 약간의 말싸움을 벌이는 장면은자연스러운 영화의 한장면이라기 보다는 과장된 연극 장면을 보는... Continue Reading →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