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영리조직과 영리기업들의 네트워크 조직, Independent Sector

2018년 10월 14일, 워싱턴에 위치한 Independent Sector 방문. Independent Sector(IS)는 미국 내비영리 조직과 영리 기업들 간의 회원 조직으로 이들 사이의 네트워크와 협력을 증진시키고, 비영리조직의 발전을 위한 공공정책을 다루고 있는 비영리조직이다.  IS는 1년에 한 번씩 전체 회원 조직들이 참여하는 연례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연례 컨퍼런스 외에도 지역별 회원 행사가 있다. 이러한 네트워크 활동을 통해 비영리조직의 발전을 위한... Continue Reading →

워싱턴 헌책방

첫 날. 마지막 일정으로 호텔 근처의 헌책방에 들어갔다. 호텔로 가는 길에 거리 모퉁이 한 켠에 책을 내놓고 팔고 있길래 꼭 들러봐야겠다 싶었다. 헌책방이어서 빽빽한 책들로 가득 차 있을 것 같았지만 의외로 여유로웠다. 바닥에 앉아서 책을 보고 있는 사람도 있었고. 안쪽으로 가니 흘러간 CD와 DVD도 있었다. 사람은 많지 않았지만 클래식 음악이 흘러나오고 책장은 동일하지 않고 옛날... Continue Reading →

삭막하지만 딱 필요한 것만 있는 워싱턴 지하철

첫 날.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지하철을 탔다. 지하철역은 광고도 하나 없고, 지하철을 타는 플랫폼 외에는 다른 편의 시설들은 전혀 없었다. 영화 속에서 나올 법한 어두침침하고, 적막하고, 범죄의 현장에 들어갈 것만 같아서 ‘이곳이 미국 수도 워싱턴의 지하철이 맞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하지만 선입견을 버리고 보자면, 최소한의 조명과 딱 필요한 만큼의 안내문은 지하철을 이용하기에 불편함은 없을 것... Continue Reading →

국립 자연사박물관 – 미국 워싱턴

첫 날 오후, 미국의 국립자연사박물관을 방문했다. 박제된 동물들, 공룡화석들, 지구와 인류의 탄생에 관한 기록들 등 지구의 유구한 역사를 증명하는 여러 동식물과 광물 자원을 한 곳에 모아놓은 박물관이다. 영화 <박물관은 살아있다2 - 스미소니언 전투>의 배경이 된 박물관이다.  영화의 무대였고, 무료여서 그런지 꽤 많은 사람들로 북적였다. 워낙 유명한 곳이라 해서 동행했는데, 조용하고 차분하게 오랜 시간 전시품을 둘러보고... Continue Reading →

산책하기 좋다고 생각한 워싱턴 거리

쉬는 시간을 이용하여 워싱턴 거리를 걸었다. 호텔에 짐을 풀고 자연사박물관, 차이나타운, 헌책방, 편의점을 둘러봤는데 오고가는 도시의 길이 인상깊다. 주말이어서 그런지 한산한 거리. 빌딩들은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조화롭게 잘 살려냈고, 높이는 일정해서 어느 곳에서나 맑은 하늘이 보인다.  상업시설의 간판들도 화려하지 않다. 우리나라에도 진출해있는 스타벅스나 맥도날도의 외관과 간판도 알아채지 못하고 그냥 지나칠 정도로 심플하다. 이런 심플함은 행정에... Continue Reading →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