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에 참여한 이유

이명박의 독도 발언과 관련된 요미우리의 입장 발표 보도에 달린 댓글이 10만개 조만간 넘을 듯.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view.html?cateid=1001&newsid=20100309183905714&p=kukminilbo&allComment=T&commentViewOption=true 간만에 댓글 하나 던지고 왔다. 굳이 댓글을 단 이유는 명박의 발언 때문은 아니다. 그렇게 말을 했건 안했건 그의 입에서 튀어나온 말에는 관심없고. 네티즌들의 댓글 하나하나에 촉각을 곤두세우던 TV 와 신문들이 정작 댓글 10 만이 가까워져도 관심이 없는게 서운해서. 당신들이 세상의... Continue Reading →

권력의 정당성

아렌트가 정부의 권력은 그 정당성에 대한 믿음과 대중의 동의에 근거한다고 했다. 그리고 대중의 공포에 의존하는 폭정은 " 가장 폭력적이지만 가장 약한 권력을 지닌 정부형태"라고 했다. 이명박 정부가 지금 그런 상태인데 다른 점이 있다면 대중의 공포는 없고 대중의 비웃음만 있다는 것이다. 문제는 공포는 사람들을 뭉치게하지만 비웃음은 자기만의 만족으로 끝나버린다는 사실이다. 끊임없이 비웃지만 힘으로 적용하지 않는 것은... Continue Reading →

블로거 시국 선언문 – 밥상을 엎어버린 덜된 인간들

이 시국선언문은 트위터에서 출발한 것으로서 블로그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고, 현 시국에 대한 본인의 생각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참여자 명단 보기) 저의 기본적인 인식은 아래 이정환님께서 밝히신 내용과 다를 바 없습니다. 다만, 추가로 이 한마디만 하고자 합니다. "수십년간 수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노력으로 어렵게 쌓아온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 위에 이명박을 포함하여 그 추종자들인... Continue Reading →

지운다 너를, 그리고… – MB 1년을 맞아

1년이 지났습니다. 검정색 옷을 입고 출근했습니다. 불행히도 바지는 검정색이 없더군요. 그렇다고 생전 안입는 검은색 양복을 챙겨입자니 허리가 절단날 것 같고...(운동!!!!!) 검정색과 비스무레한 진한 밤색 바지를 챙겨입고 왔습니다. 버스정류장에 두명의 아가씨가 서있던데 둘다 검정색 옷을 입고 있더군요. 버스를 타니 이곳저곳 검정색 옷이? 오호..... (원래 검정색을 좋아하시나봅니다. 아니면 진짜 의도적일 수도) 유난히 검은색 옷 입은 사람들이 눈에... Continue Reading →

생존에 길목에 선 북극곰이 가해자인가?

지구라는 다큐멘터리를 보다. 지구촌 다양한 생명들은 모두 인간의 영향을 받는다. 인간 또한 그들의 영향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그 안에 인간을 포함한 생명체들이 산다. 모든게 연결되어 있다. 삶도, 죽음도, 지구의 끝도. 생존을 위해 바다코끼리를 잡아먹으려는 북극곰, 북극곰 한마리와 바다코끼리 수백마리, 잡으려는 북극곰과 도망가는 바다코끼리, 누가 가해자이고, 피해자일까? 그 화면을 보면서 북극곰이 피해자처럼 느껴지다. 북극곰이 안쓰럽다. 그는... Continue Reading →

후회

이명박을 찍은 사람들 중에 이렇게 후회하고 있는 사람 몇이나 될까? 후회는 할 수 있지만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기 위해서는 앞만 보고 달려서는 안된다. 항상 뒤를 돌아볼 것. 나중에 꼭 반면교사할 것. * 이미지 출처 링크

블로거가 뽑은 2008 이명박 어록은 어떨까?

조만간 이명박이 이 나라의 대통령 된지도 1년이 되는군요. 1년이 참으로 길게 느껴진 2008년이었고, 그동안 쌓아온 공든탑이 이렇게 허무하게 무너져버리는구나라고 느낀 2008년이기도 했습니다. 청와대가 지난 1년간 이명박 어록을 발간했다는군요. 청와대가 뽑은 어록이니 느낌이야 이루말할 수 없습니다. 5000부 인쇄해서 장/차관과 고위공직자, 자치단체장 등에게 뿌린다고 하니 열공하실 것 같습니다. 블로거가 뽑은 이명박 어록은 어떤가요? (이미 누가 제안하셨을려나?) 제가... Continue Reading →

미네르바를 키운건 8할이 이명박 정부다.

2007년 위키피디아 2007년 3월, 위키피디아의 참가자 중 한명인 Essjay가 위키피디아를 떠났다. 그는 사용자 이력란에 교회법을 전공한 종교학 교수라고 했었다. 그는 2만여건의 글을 올리거나 편집해왔다. 그러나 그는 무직의 24세 남성이었다. 사람들은 그가 무직에 24세라는 것을 알기 전에는 그를 인정했을 것이다. 그가 올리고 편집한 글 자체로서 그를 평가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결국 사실은 드러났고, 그는 떠났다. 그 이후에... Continue Reading →

다시 읽는 사이버스페이스 독립 선언문

1. 국가가 침묵을 명령했다. 최근 아고라 경제토론방의 논객이었던 미네라바의 신원을 정부 당국이 파악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신원 파악도 큰 문제지만 미네르바는 절필 선언을 하면서 핵심을 이야기했다. "국가가 침묵을 명령했다".... 인간의 열린 입을 통제하려는 자, 인간의 머리 속까지 통제하려는 경향이 있다. 제 버릇 개 못준다더니 인간의 생각을 끄집어내어 좌파니, 빨갱이니하면서 국가보안법으로 잡아가던 버릇 못고친거다. 그래도 표현의 자유만은... Continue Reading →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