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지나가면

88년 고등학교 2학년... 한  대학 근처에서 대학생 형들과 같이 하숙을 하고 있을 때 형들의 손에 이끌려 처음 가본 음악카페, 내가 DJ에게 신청한 노래... "소녀" 20년이 지난 2008년 2월 14일, 그가 떠났다. 작년 2월 중순에 도시 곳곳의 노래방에서는 그의 노래가 흘러나왔다. 가수가 아닌 작곡가를 좋아하게 한 첫번째 사람이자, 마지막 사람... 문세씨, 창밖을 봐요. 함박눈이 와요. 서정주... Continue Reading →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