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Camp Seoul 2

BarCamp Seoul2 - 6월 2일

예전에 이런 비형식적인 컨퍼런스라는 글을 통해 BarCamp와 IT난상토론회를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작년에 이어서 올해에도 BarCamp가 서울에서 열립니다.

BarCamp는 여러 관심사의 사람들이 만나 서로 의견을 교환하는 강력한 교류의 장으로 참여자가 아닌 구경꾼이 있을 수 없습니다. 원래 FooCamp 보다 더 자유로운 형식을 지향해서 실리콘밸리에서 시작된 이 행사는 전 세계적으로 주로 인터넷 서비스나 기술에 대한 주제를 기반으로 열리고 있으나, 영화 만들기나 취미 생활 같은 주제를 나누어도 무방합니다. BarCamp는 캠핑장에서 숙박을 같이 하면서 열리기도 하고, 하루 행사로 열리기도 합니다.

주로 인터넷의 최신 트렌드와 기술적 동향에 관한 이야기들이 오고갔는데 이번에는 주제가 “정보사회의 기술의 만남”으로 비지니스 영역 뿐만 아니라 그동안 정보사회 이슈와 정보문화, 인터넷과 커뮤니티 등 그동안 시민사회쪽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이슈들이 폭넓게 교류될 수 있는 가능성이 많아졌습니다.

프라이버시, 저작권, 표현의 자유, 정보접근권 등 전통적인 정보사회 이슈를 포함해서 디지털 정보 보존, 디지털 아카이브에 관한 이야기들, 그리고 인터넷에서의 커뮤니티와 커뮤니케이션, 전자민주주의, 인터넷과 사회운동/정치, 인터넷 미디어, UCC 등등까지…. 어떤 주제든지 자유롭게 선정해서 발표하고, 현장에서 관심있는 주제 섹션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꼭 어떤 특정한 주제에 대한 세련된 발표가 아니어도 됩니다. 평소에 고민하고 있었던 문제, 생각해두었던 프로젝트에 대한 서로의 고민을 나누거나 해결책을 찾아보기도 하고, 좀더 좋은 제안을 받아보는 자리이기도 하니까요.

  • 자유 세션: 주제와 관계 없이 15명 정도의 사람들에게 자신이 잘 아는 주제 발표나 데모를 보여 주고 의견을 듣습니다.
  • BoF 세션: 특정 관심 주제별로 6~7명 정도의 사람들이 심층적인 발표를 준비해서 주고 받을 수 있습니다.

    다양한 주제에 대한 경험, 다양한 사람들과의 교류 뿐만 아니라 인터넷 시대에 걸맞는 컨퍼런스가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살펴보는 좋은 기회가 아닐까 싶네요. 참가신청은 홈페이지에서 스스로 직접 하게 되어 있습니다. 위키기반의 안내 페이지라 약간 낯설을 수도 있을 것 같기도 한데…

    http://barcamp.org/BarCampSeoul2

    참가들에게는 점심과 T셔츠가 선물로 제공될 예정이랍니다.^^
    토요일 하루 종일 열리는데 좀 부담이 될 수도 있지만 특별한 일정이 없고, 관심있는 주제들이라고 하면 참가신청을 해보시는 것도 좋을 듯 싶습니다.

    그럼 행사 안내 하나 하고 저는 물러갑니다. ^^

    어떤 분께서 컨퍼런스와 언컨퍼런스의 차이에 대해 정리를 해놓았군요.
    출처 : http://blog.naver.com/yuzico/130015617729

    Conference Unconference
    Attendees Participants
    Exhibitors Participants
    Recruiting speakers Recruiting participants
    Content planning Content facilitation
    Direct marketing Word of mouth marketing
    Handouts Wikis
    12 month planning cycle 12 week planning cycle
    Sponsorships Donations
    Once a year As often as needed and desired
    Large budgets Shoe-string budgets
    Maximize value for organizers Maximize value for participants
    Best practices Innovation
    Top down Bottom up
    Wisdom of experts Wisdom of crowds
    Magazine coverage 2 months later Live blogging/podcasting
    Slides Stories
    Panels Conversations
    Best practices Practicing
    Hierarchy Networks
    Directive methods participatory methods
    Participants Contributors/creators
    Speakers Conversation starters
    Sharing information Learning collaboratively
    Instruction Discovery
    Best learning in the hallway It’s all hallway!

  • BarCamp Seoul 2”에 대한 답글 1개

    Add yours

    1. 괜한 딴지인건 알지만 진짜 좋은 우리말 없을까 ㅎㅎ
      말하자면 ‘무엇’이 아닌 ‘어떻게’ 자체가 이미 내용을 말해준다는 의미일까요.
      그런 개념은 참 좋은 것 같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