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펀딩 – 술술의 그림에세이

10년 지기 친구인 술술이 10년 동안 그림을 그리고 있었고, 그림과 함께 쓴 글이 블로그에 1,000개 가까이 쌓여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순간부터 '술술은 우선 작가부터 되어야겠다'라고 바람을 넣기 시작했다. 술술에 표현대로 ‘10년 간 야금야금 쌓아올린’ 그곳에는 술술과 인연을 맺은 사람, 자연, 사물에 대한 따뜻한 시선이 듬뿍 담겨 있었다. 펀딩 참여로 따뜻한 시선 듬뿍 받아가는 경험을 해보시길 바라면서.... Continue Reading →

아주 작은 반복의 힘

경험상으로 '이런 방식이 맞다!'라고 생각했지만 이건 스타일이 맞는 문제이지 옳고 그름의 맞는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이론적으로 확인받고 싶은 마음에 산 책. 확인받아서 다행이라고 할까. 난 아주 작은 시도들, 실패해도 좋은 실험들, 거창한 목표나 의미 같은 것은 보이지도 않는 일들을 그냥 해보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사람들과 함께하는 일은 변수가 워낙 많기 때문에 처음부터 끝까지 완벽한 계획을... Continue Reading →

4시간

디지털노마드에 대한 다큐가 곧 나올 예정인가봅니다. [4시간]이라는 책, 좀 지난 책이긴 한데 이 책에서 말하는 4시간은 하루에 4시간이 아니라 일주일에 4시간입니다. (과연.. ) 그렇다고 일주일에 4시간만 일하는 법, 이런걸 알려주는 실용서 아닙니다. 물론 일주일에 4시간만 일하고도 삶을 유지하려면 좀 독특하고 특별해야 합니다. 근데 그게 꼭 능력의 문제는 아니라 오히려 일에 관한 재정의, 일을 바라보는 관점에... Continue Reading →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스스로를 지식소매상이라고 하는 유시민의 책은 종종 사서 읽는다. 흥미로운 내용도 많지만 글이 논리적이고 매끄럽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깔끔하다. 그런 유시민이 글쓰기에 관한 책을 썼다고 해서 바로 주문했다. 인터넷에만 접속하면 누구나 하고 싶은 이야기를 남에게 전할 수 있는 시대다. 게시판,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등 내 이야기를 전할 수 있는 매체는 무수히 많다. 과거에 비하면 큰 축복이다.... Continue Reading →

모든 사람은 백과사전이다

모든 사람은 백과사전이다. 그 모두를 합친 사전은 그 가운데 가장 좋은 사전보다 더 큰 가치를 가진다. 다른 모든 지식도 마찬가지다. 한데 모여 와글와글 떠드는 가운데 더 나은 대안이 나온다. 거꾸로 말하면 와글와글 떠들어야 세상이 더 나아진다. _ 어느 책에서 읽은 구절인지 모르겠다.

산책권

노르웨이, 잉글랜드, 오스트리아에서는 동물과 농작물을 소중히 여기는 한, 농지에서 산책하며 나들이를 즐기는 것을 보편적 권리로 받아들인다. - 패턴 랭귀지 중 이 문장을 읽으면서, 보행권이라고 하는 권리개념이 보편화된 지 얼마 되지 않았듯이 산책할 수 있는, 나들이 할 수 있는, 편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을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향후 10-20년 이내에 인간의 보편적 권리로 자리잡을 수도 있을... Continue Reading →

마을 – 정치적 커뮤니티

마을 안에 살아가는 주민들 "인생에 필요한 모든 단계에서 필요한 것들"이라니. 우리도 늙을 것이고, 아이들은 계속 태어날 것이며, 지금 어르신들은 머지 않아 주민이 아닐 것이다. 너무 특정 연령대에 필요한 것들만 고민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잠시 뒤돌아본다. 10대부터 80대까지, 각각의 연령대에게 살면서 마을에 필요한 것들은 무엇일까를 한번씩 물어보는 것도 나쁘진 않을 것 같다. 각각의 작은 마을은 인생의... Continue Reading →

패턴 랭귀즈

꽤나 두껍다. 1,100페이지. 부제는 "도시.건축.시공" 초반 조금 읽었는데 꽤 흥미롭다. 그냥 건축서적은 아니고, 일, 공동체와도 꽤 깊은 연관성이 있는 책이다.  

사람의 마음을 어떻게 움직일 것인가?

5분 안에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영상. EBS의 지식채널e를 한번이라도 접해보신 분들은 알 것이다. 그 짧은 영상에 내 자신이 빨려들어가는 것을. 지식채널e는 우리를 억지로 설득하는게 아니라 공감을 일으킨다. 대부분 그냥 지나치는 사건 속에서 슬픔을 찾아내어 사람 가슴을 후벼판다. 순간 머리 속이 멍해지기도 하고, 무언가 끓어오르는 분노가 치밀기도 한다. 지식채널e의 스페셜편에 보면 이런 이야기가 나온다. EBS가 생각하는... Continue Reading →

땅 속에서 캐낸 위험

자연이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을 우리 손닿는 곳에 마련해 두었다는 것은 놀라운 섭리다. 하지만 자연은 철과 금, 은 등은 (모두 학살의 도구이며 그에 해당하는 값어치를 지닌) 지구 밑바닥에 깊숙히 숨겨두었다. 위험의 근원이자 수단인 그것들을 땅 속으로부터 캐낸 것은 우리였고 자연이 가장 아래 쪽에 팽개쳐 놓은 것들을 헛되이 가장 높은 곳에 올려놓은 것도 우리였다. - "자발적... Continue Reading →

권력의 정당성

아렌트가 정부의 권력은 그 정당성에 대한 믿음과 대중의 동의에 근거한다고 했다. 그리고 대중의 공포에 의존하는 폭정은 " 가장 폭력적이지만 가장 약한 권력을 지닌 정부형태"라고 했다. 이명박 정부가 지금 그런 상태인데 다른 점이 있다면 대중의 공포는 없고 대중의 비웃음만 있다는 것이다. 문제는 공포는 사람들을 뭉치게하지만 비웃음은 자기만의 만족으로 끝나버린다는 사실이다. 끊임없이 비웃지만 힘으로 적용하지 않는 것은... Continue Reading →

비폭력 저항의 역사

직접행동 카테고리 정치/사회 지은이 에이프릴 카터 (교양인, 2007년) 상세보기 <집접행동>을 읽다보니 생각한 것보다 인간의 비폭력 저항의 역사는 오래 되었더군요. 흔히 간디의 투쟁으로 상징되는 비폭력 저항을 근대 국가 이후의 일로 생각하기 쉬운데 이 책의 저자는 여러 사례를 통해 아주 오래 전부터 인류는 권력에 저항하는 비폭력 직접행동을 실천해왔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진 샤프(Gene Sharp)가 지적한대로 역사가들이 무장 봉기에만... Continue Reading →

일상에서의 민주주의

직접행동 카테고리 정치/사회 지은이 에이프릴 카터 (교양인, 2007년) 상세보기 오래 전에 샀지만 꺼내보지 못했던 <직접행동 - 21세기 민주주의 거인과 싸우다>를 읽기 시작했습니다. 에이프릴 카터가 쓰고 성공회대 조효제 교수가 번역한 이 책은 직접행동, 달리 표현하면 사회운동에 관한 이론적 근거들을 다루고 있는 책입니다. 본론에 들어가기 전 서론격에 해당되는 글을 읽으면서 주목한 구절들입니다. ############ "직접행동에 이러저러한 위험이 따르는... Continue Reading →

온라인 커뮤니티 활동을 해봐야 하는 간단한 이유

  그룹의 복잡성은 그룹의 크기 보다 빨리 증가한다. _ 끌리고 쏠리고 들끓다. p38 위 말은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온라인 카페를 직접 운영해보거나 온라인에서의 각종 커뮤니티 활동에 적극 참여해봐야 하는 이유 중 하나이다. 오프라인 조직에서는 사람의 관계라고 하는 것이 자신을 중심으로 단편적으로 형성되고, 그 단편적 관계의 라인에서 제외된 사람이 대부분이지만 온라인에서는 그렇지 않다. 자신과 무관할 것만 같은 관계가... Continue Reading →

시간과 공간을 이어지는 소통의 도구

커뮤니케이션 도구가 발달하고,인간이 이 도구를 적절하게 사용한다고 해서 원활하게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거기에는 반드시 메시지가 있어야 하는데 이 메시지가 너무 자기이익 중심적이거나 실현불가능한 광범위한 것이라면 도구는 무의미해진다. 위 말은 <끌리고, 쏠리고, 들끓다>의 30페이지쯤에 나온 대략의 이야기이다. 같은 장소와 같은 시각에 있는 사람들간의 소통은 말이면 된다. 거기에 눈빛, 손동작, 몸동작이 추가되면 소통을 위한 기본 조건을... Continue Reading →

적절한 도구, 그리고 도구에 대한 통제

끌리고 쏠리고 들끓다 : 새로운 사회와 대중의 탄생 카테고리 정치/사회 지은이 클레이 서키 (갤리온, 2008년) 상세보기 새로운 사회와 대중의 탄생이라는 부제가 붙은 <끌리고 쏠리고 들끓다>를 읽기 시작하다. 기존의 힘은 이동하고 흩어지는 반면, 대중은 이곳 저곳에서 동시에 서로 연결하고, 끌리고, 쏠리고, 들끓는다는 이야기부터 시작하는 책. 사람들이 연결하고, 끌리고, 쏠리고, 들끓게 하는 중심에는 이를 가능하게 하는 도구가... Continue Reading →

그룹지니어스….. 편의주의적 계획

# 1. 혁신연구소 세상을 변화시키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내리는 조직은 스스로 변화하고 혁신적으로 운영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 2. 스틸케이스와 허먼밀러 "스틸케이스와 허먼 밀러는 책상, 캐비넷, 회의탁자에 바퀴를 달아 팀들 간에 갑자기 협력해야 할 경우 가구 배치를 즉시 조정할 수 있도록 움직이는 가구를 제작하고 있다." 스틸 케이스와 허먼 밀러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사무가구 전문 업체이이다.... Continue Reading →

링크의 경제학 & 블로그, 세상을 바꾸다.

폴 길린이 쓴 <링크의 경제학>이라는 책을 딱 절반 읽었다. 끝까지 가봐야 알겠지만 블로그와 같은 소셜 미디어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고, 아직 소셜 미디어에 관한 책을 읽어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읽어볼만한 책이다. 그러나 혹시... 아래의 책 <블로그, 세상을 바꾸다>라는 책을 읽은 독자라면 굳이 추천하고 싶진 않다.

남쪽으로 튀어 – 운동을 위한 운동은 안된다.

남쪽으로 튀어 1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오쿠다 히데오 (은행나무, 2006년) 상세보기 오쿠다 히데오의 <남쪽으로 튀어>를 읽다. 이 작가가 예전에 읽은 <공중그네>의 작가라는 사실을 알게 된건 1권을 다 읽었을 때쯤이었다. 묵직하고도 심각한 주제를 재미있게 풀어내는 재주, 풍자와 역설을 잘 섞어내는 능력이 탁월하다고 생각되는 작가이다. 공중그네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오쿠다 히데오 (은행나무, 2005년) 상세보기 주인공 우에하라는 더... Continue Reading →

미래혁명

세계적 미래학자 10인이 말하는 미래혁명(양장본) 상세보기 신지은 지음 | 일송북 펴냄 인류에게 현재 일어나고 있는 놀라운 변화를 세계적 미래학자 10인과의 직접 인터뷰로! 『세계적 미래학자 10인이 말하는 미래혁명』은 조선일보 국제부 기자들과 해외 특파원들이 세계적인 미래학자들과 직접 만나 인터뷰한 결과가 수록된 책으로, 미래에 나타날 수 있는 수많은 패러다임에 관한 이야기들이 다양한 관점에서 소개된다. 그래서 미래에 대한 불안을... Continue Reading →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