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와 시민운동(4) : 트랙백으로 관계망 넓히기

블로그가 단순히 홍보가 아니라 ‘소통’의 도구인지 이해하고 제대로 블로그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우선 트랙백 Trackback 이 무엇인지 알아둘 필요가 있다.

트랙백을 알아야 하는 이유는 앞에서도 블로그를 통해 우리가 얻을 수 있는 중요한 가치 중의 하나가 누군가와의 ‘소통’이라고 이야기했는데 트랙백은 곧 내가 당신과 소통하고 싶다 혹은 이미 소통하고 있다는 표시이기 때문이다.

트랙백은 다른말로 관련글, 엮인글이라고도 한다. 트랙백을 만든 이유, 그리고 트랙백을 활용하는 이유는 바로 내가 쓴 글을 다른 사람에게 알리기 위해서이다. 이를 다른 말로 표현하면 내가 당신이 쓴 글에 관심이 있고, 관심을 표명하는 글을 썼으니 한번 이야기를 해보자는 표시행위가 곧 트랙백이라고 할 수 있다.

트랙백의 개념도

그림은 트랙백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것인데 우선 내가 운영하는 블로그가 B라고 가정해보자. 내가 운영하는 블로그(B)에서 A블로그의 글에 트랙백을 보낸다.

트랙백을 보내는 방법은 아주 간단하다. A블로그 글의 맨 밑에 보면 – 트랙백의 위치는 운영자가 바꿀 수 있지만 보통 맨 밑에 있다 – 트랙백 주소가 표시되는데 그 주소를 복사한다. 그리고 그 주소를 내 블로그(B) 본문에 있는 트랙백 쓰기 창에 입력하고 [보내기] 버튼을 누르면 끝. 이 행위로 내(B)가 당신의 글(A)에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는 표시를 하는 것이다.


그러면 위 그림과 같이 A블로그 글의 밑에 B가 트랙백을 보냈다는 사실이 표시된다. 위 예는 내가 블로그에 쓴 글에 “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이라는 블로거가 “이명박 지지자들의 판단을 믿는다”라는 글을 트랙백을 보냈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위 글을 클릭하면 당연히 해당 블로그의 글로 이동한다.

트랙백의 목적은 소통이고 관계망 넓히기다.

그림에서처럼 D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이 내 블로그(B) 글에 트랙백을 보내고, C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이 A블로그에 트랙백을 보냈다면 A, B, C, D는 서로 연결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즉 같은 공간에 있지는 않지만 동일한 주제에 대해 서로 공감하고 있거나 혹은 반대하고 있거나 어째튼 서로 관계를 맺고 있는 것이다.

이와 같은 이유 때문에 트랙백의 목적을 소통이라고 하는 것이고, 트랙백을 열심히 하다보면 블로그끼리의 관계망이 확대된다고 하는 것이다.

트랙백은 ‘관련이 있는 글’에 보내야 한다. 그렇지 않고 자신이 쓴 글의 주제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글에 트랙백을 보내면 이는 오직 자신의 블로그 방문자수를 늘리기 위한 스패머로 전락하게 된다. 스패머가 되지 않고 여러 블로거들과 관계를 맺고 싶다면? 소통의 화살, 트랙백을 날리면 된다.

트랙백 활용의 예

트랙백을 하나하나씩 따라가다 보면 특정 주제에 대한 다양한 사람들의 다양한 의견들을 접할 수 있는데 최근에는 이 트랙백을 이용하여 특정 사안을 사회적으로 이슈화시키기도 하고, 이벤트를 벌이기도 한다.

왼쪽 그림은 미디어다음의 블로거뉴스 이슈트랙백 페이지 화면인데 2007년 11월 27일 현재 “김용철 변호사의 삼성 비리 폭로”에 관한 이슈트랙백이 진행되고 있다. 이슈트랙백은 특정 이슈에 관한 트랙백을 모음으로써 이슈관계망을 형성하고, 다각도로 여론을 전파시키는 역할을 한다.

위 이슈트랙백에는 총 87명의 블로거가 트랙백으로 서로 연결되어 있는데 각각의 블로그에 또다시 연결된 트랙백과 댓글까지 합하면 그 관계망은 더욱더 커진다고 할 수 있다.

트랙백을 이용하여 이벤트를 하는 예를 최근에 진행된 블로터닷넷 창간 1주년 기념 트랙백 이벤트를 들 수 있습니다. 1인 미디어 공동체가 만드는 데일리 매거진인 블로터닷넷은 최근 창간 1주년을 맞이하여 트랙백 이벤트를 진행했는데 그 내용은 본문에 아래와 같은 질문을 올려놓고 (      )안에 들어갈 정답을 자신의 블로그에 적고 트랙백을 걸어주는 사람들 중에 추첨을 통해 경품을 준다는 내용이었다. 2007년 9월5일 창간 1주년을 맞은 <블로터닷넷>의 블로터(Bloter)는 (                )와 (                )를 합성한 말로, 개방·공유·참여로 대표되는 웹2.0 시대의 새로운 저널리스트를 뜻하는 말이다.

트랙백을 이용한 이벤트와 댓글을 이용한 이벤트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그것은 비록 블로그를 운영하지 않는 사람의 참여는 제한되지만 – 블로그가 없는 사람도 댓글로 의견을 달 수는 있다 – 댓글을 이용할 경우 그 참여와 관계의 범위가 이벤트 페이지에만 머무르지만 트랙백 이벤트의 경우는 트랙백을 보낸 각 블로그를 방문하는 사람들로까지 참여와 관계의 범위가 넓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트랙백의 유래

트랙백은 사실 처음부터 블로그의 고유 기능으로 장착된 것은 아니다. 트랙백은 2002년 8월, 설치형 블로그를 만들 수 있는 무버블타입 Movable Tape 2.2의 한 기능으로 발표되었는데 그 유용성이 인정되면서 국제 표준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때문에 트랙백은 블로그에서만 이용되는 것이 아니라 위키 사이트나 뉴스 사이트에서도 제공하고 있다.

무버블 타입을 개발한 식스어파트 Six Apart 는 2006년 2월에 트랙백 프로토콜을 향상시키기 위해 워킹 그룹을 출범하였으며, IETF는 이를 표준으로 등록하였다.

<참고사이트>

김중태 문화원 http://www.dal.kr
블로터닷넷 http://www.bloter.net
위키백과사전 http://ko.wikipedia.org

최근에 서울의 구 단위에서 활동하고 있는 풀뿌리운동 단체들이 추진하고 있는 “블로그를 이용한 풀뿌리운동 단체들의 지역 네트워크 구축” 사업에 함께 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 풀뿌리 활동가 몇분을 모시고 <블로그와 운동>에 대해 말씀을 나눌 기회가 있었는데요. 그때 만든 PT자료를 바탕으로 블로그의 개요와 의미, 블로그의 활용 사례, 블로그와 풀뿌리운동 등의 내용들을 정리해볼 생각입니다. 블로그에 관심있는 시민사회에서 활동하시는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블로그와 시민운동(4) : 트랙백으로 관계망 넓히기”에 대한 답글 5개

Add yours

  1. 깔끔하고 명쾌한 정리에, 블로터닷넷 사례까지 친절히 소개해주시다니… 감사~!!

  2.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제 포스트에 트랙백에 대해 얘기하면서 링크를 걸어둘 곳을 찾았는데, 딱! 이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1. 고맙습니다. 블로그 스타트하셨나봅니다. ^^ 송아지넷에서 즐거운 일들이 많이 일어나기를 바래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