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 숙제 – 磨斧作針(마부작침)


사회에서 만난 좋은 친구인 우공이산의 숙제를 받고 난 후
무슨 숙제를 하라는거야라고 찬찬히 읽어보니 사자성어 릴레이를 하고 있군요.
우공이산은 게스후님으로부터 숙제를 받으셨고. ^^
여튼 숙제를 내주셔서 고맙습니다.

제가 선택한 사자성어는 마부작침입니다.

磨斧作針 

마부작침 – 도끼를 갈아 바늘을 만든다는 뜻으로,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끈기 있게 노력(<A class=cl_bl_f onmouseover="tooltipOn('努','힘쓸 노','㉠힘쓰다
㉡부지런히 일하다
㉢뾰족 솟다
‘)” onmouseout=tooltipOff() href=”http://handic.daum.net/dicha/view_detail.do?q=12-02-12-02&#8243; ;>努<A class=cl_bl_f onmouseover="tooltipOn('力','힘 력(역)','㉠힘
㉡하인(下人)
㉢일꾼, 인부(人夫)
‘)” onmouseout=tooltipOff() href=”http://handic.daum.net/dicha/view_detail.do?q=11-04-13-01&#8243; ;>力)하면 이룰 수 있음을 비유(<A class=cl_bl_f onmouseover="tooltipOn('比','견줄 비','㉠견주다, 비교하다(比較–)
㉡본뜨다, 모방하다(模倣ㆍ摸倣ㆍ摹倣–)
㉢나란히 하다
‘)” onmouseout=tooltipOff() href=”http://handic.daum.net/dicha/view_detail.do?q=11-06-25-01&#8243; ;>比<A class=cl_bl_f onmouseover="tooltipOn('喩','깨우칠 유','㉠깨우치다, 깨닫다
㉡깨우쳐 주다, 가르쳐 주다
㉢고하다(告–), 이르다
‘)” onmouseout=tooltipOff() href=”http://handic.daum.net/dicha/view_detail.do?q=13-08-51-07&#8243; ;>喩)하는 말 ….. Daum 한자사전

어려운 시기입니다.
경제적으로도 그렇지만 여러가지 어이없는 정치적 상황이 분노를 일으키고, 포기를 쉽게 만듭니다.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는 정말 끈기 있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상황을 버틸 수 있어야 합니다.
언제 끝날지 모르지만 진실은 승리하고, 역사는 그걸 기억하니까요.

내년… 마부작침의 마음을 가지고 한번 지내봅시다.

<덧> 이 숙제를 연말이 가기 전에 받아줄 것 같은 신비푸른소에게 보냅니다.


“사자성어 숙제 – 磨斧作針(마부작침)”에 대한 16 댓글

  1. 모놀로그에 가까운 블로그인지라 어지간한 떡밥은 안 무는 편인데, 이번엔 제대로 걸렸다. CCL 전도사이신 게스후님이 아예 입 안에 밀어넣어주셨으니, 안 삼킬 수 없는 처지.
    다행이랄까. 이번엔 면피하기 쉬운 주제다. 마침 이 블로그 문패가 사자성어 아니던가.
    愚公移山
    우공이 산을 옮긴다는 말로, 남이 보기엔 어리석은 일처럼 보이지만 한 가지 일을 끝까지 밀고 나가면 언젠가는 목적(目的)을 달성(達成)할 수 있다는 뜻. (자료 : 다음 한자사전…

  2. #1 기업에 비전과 모토가 있듯, 개인도 그러한 지향점이 있다면 그 의미가 작지는 않을겁니다. 특히, ‘한 해에 하나만 염두에 두고 발전하자’는 취지는 더욱 그러합니다. 그 말을 써두고 잊지 않는 한 하나의 진보는 이뤄지니까요. 그게 나쁜 습관을 내치는 일이든, 좋은 습관을 들이는 일이든, 하나의 도약적 목표를 이루는 일이건 말입니다. 그렇게 한해에 하나씩, 평생 남을 디딤돌을 만들면, 비록 더뎌 보여도 삶의 끝에서 나름 잘 살았다는 생각이 들지 않..

  3. 와.. 도끼를 바늘로 만드는 정성이라.
    우공이 산을 옮김과 댓구가 될 듯 합니다. 지음이신가 봅니다. ^^

    재미나게도, 게스후님 블로그에서 ‘각주구검’을 배를 깎아 칼을 만듬으로 장난삼아 풀어봤는데.. (http://www.jayyoon.com/47#comment709)
    마부작침와 또 상통합니다. ^^
    만나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4. 내 일생의 태클^^ 조아신에게 골치아픈(!) 숙제를 받고, 그것도 연말까지 기한이 있는 숙제여서 저녁 내내 고민을 했더랬습니다. 다름아닌 연말을 맞이하여 한 해를 돌아보란 의미인지, 새해에는 제발 좀 더 나은 인간이 되라는 의미인지, 아무튼 사자성어를 주고받는 릴레이에 동참하라는 것이었지요. 난 사자성어도 우리말을 더 좋아하는데… 허겁지겁, 안절부절, 그럭저럭, 이럴수가… 그래도 모처럼 보내 준 릴레이에는 성심성의껏 참여해야겠지요. 히히. 하..

  5. 완전 처음 들어보는 사자성어… 조아신 요즘 공부 많이 하시는군요!
    그러니까 질긴 놈이 이긴다는 말인거죠?
    멋져요^^
    나도 숙제 제출했음.
    근데 푸른소는 “허, 웃기는 녀석일세” 하고 말데요. ㅋㅋ

    (이제 에피도 티스토리 트랙백 받을 수 있으니 쏘아주세요^^)

    • 공부는 뭐.. ㅋㅋ 에피에 보니 푸른소와 신비로부터 파생된 릴레이가 꽤 되더구만요. 다른 일도 이렇게 일파만파로 퍼지면 좋겠네… 2008년 12월에 제대로 이야기도 못하고 내려가네.. 내년에 봅시다요.

  6. 2005년부터 연말에 새해를 계획하며 사자성어를 정했습니다. 올해는 한가지일에 집중하자는 의미에서 주일무적(主一無適)으로 정했습니다. 의도한 것은 아니지만, 올해는 정말 전세계를 누비며 협상을 했습니다. 라스베가스 하와이 베를린 이스탄불 홍콩 2008년의 키워드는 협상입니다. 협상은 이제 좀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올해 적어도 협상은 주일무적한 것 같습니다. ^^ 2009년 사자성어를 고민하다가 쾌도난마로 정했습니다. 쾌도난마 快刀亂麻 [명사]잘..

  7. 조아신에게 때 아닌 숙제를 받고 요즘 고민하는 것이 ‘쥐’ 잡는 방법이라 ‘쥐’와 관련된 사자성어를 찾아 보았습니다.올해 딱 막는 고사성어는 泰山鳴動鼠一匹(태산명동서일필) 태산(泰山)이 떠나갈 듯이 요동하게 하더니 뛰어나온 것은 쥐 한 마리 뿐이었다는 뜻으로, 예고(豫告)만 떠들썩하고, 실제(實際)의 그 결과(結果)는 보잘것없음을 비유(比喩)해 이르는 말. 정말 올 한 해 마지막까지 시끄럽습니다. 내년에는 窮鼠齧猫(궁서설묘) 궁지(窮地)에 몰린 쥐가..

  8. 으흐흐흐… 기껏 좋은 도끼를 가지고 열심히 갈아서는 겨우 바늘 하나를 만든다…라고 해석되는 건 제가 아무래도 구제불능의 비관론자이기 때문일 겁니다. (요새는 극사실주의라고 표현하기도 하더군요.) 혹은 몸과 마음을 혹사해서 고생하고는 별 쓸만한 결과를 얻어내지 못한 경험이 너무 많아서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 세상이 우리를 비관적으로 만들긴 하지만.. ^^ 좋아지겠죠.. 한사람, 한사람의 노력으로… 지부장님.. 연말 잘 마무리하시구요. 내년에 뵙겠습니다. 그리고 함께 해보고 싶은 프로젝트.. 내년 초에 상의드릴께요.. 블로그에서 할 수 있는 일입니다.ㅋㅋ

  9. 어제 밤에 팔레스타인에 대한 두 번째 글을 올리고, 한편으로는 분노해서 씩씩대고 다른 한편으로는 글을 끝내서 흐뭇해하고 있는데 갑자기 예상도 못한 글쓰기 숙제가 들어왔습니다. 마침 이것저것 바쁜 일이 많았는데도 이 새로운 숙제를 무시해버릴 수 없었던 것은, 릴레이라는 형식적 부담도 있거니와 숙제를 낸 사람이 바로 올해 제가 알게 된 여인 중 가장 매력적인 분인 신비님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받은 숙제라는 것이 무엇이냐… (방법) 올 한해, 또는 새해..

  10. 인터넷이란 가상 공간에 글 쓰는 이유에 대해
    스스로에게 물어본 적이 꽤 됩니다. 이런 저런 이유로
    나름대로 폼이 나 보이는 이유도 만들어 봤지만, 결국 돌고 돌아 제자리에 와 보니 글을 …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