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로잔치 후


동네 경로잔치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제주에서도 경로잔치가 있었다. 그곳에서 난 무엇을 했을까? 지리산 산내에 처음 정착하고 마을 회관에서 경로잔치를 할 때 난 하루 종일 나무장작 위에 놓인 돌판 뒤에서 고기를 구웠다. 여름이었다. 온 몸이 땀에 절었고, 고기 냄새가 온 몸에 스며들었다. 더운 날 어른들이 주는 소주도 꽤 많이 마셨다. 그날 이후로 한 동안 고기냄새가 맡기 싫어졌다. _ 2022.7.20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