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

스마트폰에서 페이스북 앱을 지웠다.

남의 글을 읽기 전에,
남의 생각을 이해하기 전에,
남의 상태를 공감하기 전에,
남의 이야기를 좋아요와 싫어요로 판단하기 전에,
오직 내 상태와 생각에 집중하리라.

느슨한 관계든
끈끈한 관계든
모든 관계에 신뢰가 상실한 순간에는
관계 자체에서 잠시 벗어나야 한다.

세상의 변화는 두 사람의 대화로부터,
생각은 달라도 공감과 이해하려는 자세라면
잘 소통할 수 있으리라는 생각,
주장과 설득이 아니라 좋은 관계가,
세련된 말로 호혜적 관계가
나와 주변과 세상을 변화시키는 길이라고 믿었던 생각.

과연 그런가?
잠시 떨어져서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Create a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